본문내용 바로가기


인천도시공사



  1. 공사소개 > 홍보관 > 보도 / 해명
  2. 해명자료

보도 / 해명

  • 제목 (해명자료) 지역업체의 하도급율이 3.3%로 저조하다는 보도
  • 등록일 2019-05-03
  • 조회수 93
  • 담당부서 재무관리처

첨부파일 (해명)_190503_지역업체_하도급율_관련.hwp

지역업체의 하도급율이 3.3%로 저조하다는 보도에 대한 해명

 

- 보도 내용 -

○ 인천도시공사의 지난해 123억원의 하도급 공사액중 4억원(3.3%)만 지역업체에 돌아갔다.

 

- 해명 내용 -

○ 지난해 착수한 공사 발주액은 228억원으로 이가운데 127억원이 하도급 발주되었으며 이중 4억3천만원이 인천지역업체가 수주하여 3.4%를 기록한 것은 사실임.

 

○ 그러나 지난해 착수된 종합공사는 3건에 불과하였고 이중 검단신도시 터널공사가 1백77억원으로 총 발주액의 78%를 차지하여 모든 건설공사에 지역 하도급이 부족하다고 하기에는 무리임.

 

○ 도시공사는 지난해 터널개통 공사 착공시기에도 지역업체의 참여를 다각적으로 모색하였으나 공사의 특수성 등이 적용되어 다른 공사에 비해 지역업체의 참여를 확대하기가 어려웠음

○ 인천도시공사가 현재 진행중인 공사 16건의 건설공사 총 하도급 발주액 1천3백60억원중 지역업체의 하도급 수주액은 4백3억원으로 32.9%를 차지하고 있음.

 

○ 이처럼 특정 공사가 몰린 시기에 집중하지 않고 발주공사 전체의 현황을 보면 하도급 비율이 적지 않으며 이는 인천도시공사가 지속적인 노력을 해서 이룬 성과임.

 

○ 인천도시공사는 지난해 동부건설 등 검단신도시 공사에 참여하는 대기업들과 상생협약을 맺은데 이어 올들어 LH인천지역본부와 지역발주 증대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는 등 지역업체의 참여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왔고 하도급 비율 증대는 수주업체에게 제도적으로 강제할 수는 없으나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임.



이전글,다음글 제목과 링크 제공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해명자료) 기호일보 11월 29일(목)자 『이 지경이면 삽도 못 뜬다』 관련

QUICK LINK

QUICK LINK 열기


상단으로가기